“이민정도 아이엄마다” 이태원 아니고 청담동 .. 선물만 전달, 반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SBS 미운우리새끼

배우 이민정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도 유명인들과 이태원 인근에서 파티를 벌였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이민정의 소속사 엠에스팀 관계자는 20일 오전 “일단 이민정이 간 곳은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었다”며 “너무 친한 친구여서 축하하는 자리에 가지 않을 수 없어 선물만 전달하고, 사진 한 장 찍고 나온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코로나19으로 인해 여전히 생활 속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명이 있는 자리에 참석한 것에 대해서는 잘못한 일이기 때문에 사과드린다”며 사과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age_readtop_2018_750758_15435634133553331.jpg 입니다.
스타투데이
ADVERTISEMENT

또한 소속사 측은 “이민정도 아이 엄마다”라며 “행여 있을지 모르는 감염 가능성 때문에 본인도 계속 조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그날도 고민을 많이 했다”며 “너무 친한 친구라서 잠시 선물 전달만 하고 나오려 한 것인데 기사에서는 마치 사회적 상황과 관계없이 파티를 하고 즐긴 것으로 매도돼 조금은 억울한 마음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39614_337801_1554.jpg 입니다.
이민정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