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의 열약한 환경에 갇혀있던 동물의 ‘정체’

이하 페이스북 WildlifeFriendsFoundation

최근 말레이시아 매체 더 스타는 태국 남부의 한 사원 내 동물원에서 오랜 시간 방치됐다가 구조됐지만,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난 말레이 곰 콴(Kwan)의 이야기를 전했다.

구조 당시 3살밖에 되지 않았던 콴은 무려 2년 동안 햇볕이 들지 않는 어두운 골방에 방치돼 있었다고 알려졌다.

녀석은 심한 영양실조로 인해 온몸에 털이 빠지고 몸이 뒤틀려 스스로 몸을 가누는 것조차 힘들 정도로 망가진 상태였다고.

콴을 구조한 태국의 동물보호단체 야생동물친구들재단(WildlifeFriendsFoundation) 관계자들은 콴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지만 이미 너무 몸 상태가 많이 망가져 있어 하루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재단 설립자 에드윈 위엔(Edin Wiek)에 따르면 많은 태국인은 호기심 삼아 야생동물을 잡아 애완용으로 키우다 지겨워지거나 돌보기 힘들어지면 사원에다 동물을 넘겨 버린다고 한다.

태국의 대부분의 사원은 절 안에 작은 동물원을 가지고 있다. 동물들로 관심을 끌어모아 사람들로부터 후원을 받기 위해서다.

그러나 야생동물들을 오직 돈벌이 수단으로만 생각하기 때문에 콴처럼 제대로 먹지 못하는 열악한 환경에서 방치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태국의 동물단체들은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종교적인 문제와 관련돼 있어 쉽지 않다고 한다.

불교의 힘이 강한 태국은 종교 지도자들에게 법적 책임을 묻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야생동물친구들재단은 콴과 같이 사원 내 열악한 동물원에서 방치된 야생동물이 적어도 5,000마리 이상 정도가 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