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난 전자발찌 안 찰꺼다”

7845
5mkld5c7584j71kqn8t7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측이 검찰의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에 대해 “집에서 한 범죄로 범죄예방에 도움이 안 된다”고 기각을 요청했습니다.

“재범 방지에 도움이 될지도 의문이고, 실효성이 없다”며 “조주빈은 이미 신상공개로 외출과 이동의 자유가 제한됐다”고 거듭 기각을 내세웠습니다.

이날 조주빈 측 변호인은 “조주빈의 범죄가 중대하고 피해 횟수가 많은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강간 혐의는 부인하고, 집에서 텔레그램을 통해 범한 범죄는 (전자발찌) 부착 명령이 나온다고 해서 범죄 예방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