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를 착용하니까 답답해서 사는 게 싫다” 성범죄자 한강 투신…네티즌반응

789465 f0507s2-1

f0507s3 f0507s4
f0507s5
f0507s6 f0507s7

성폭력 전과로 전자발찌 착용하던 4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전자감독 대상이었던 42세 A씨가 지난 6일 오후 10시쯤 광진교에서 한강으로 투신했다. A씨는 강간, 상해 등의 전과로 지난해 말 출소 이후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A씨는 지난해 말부터 “전자발찌 착용이 부담스럽다, 야간 외출 제한을 해제해줬으면 좋겠다” 등의 메시지를 담당 보호관찰관에게 여러 차례 보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