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신종코로나 감염 발생” 가짜 뉴스 퍼뜨린 20대 남성 ‘체포’됐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진해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해 가짜 뉴스를 퍼뜨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최근 경찰은 진해에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가짜뉴스를 카카오톡 메시지로 최초 유포한 2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으로 경찰 내부 보고 양식을 본뜬 카카오톡 메시지를 유포했다.

메시지에는 경남 창원시 진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자가 나왔으며 확진자 생일과 가족관계, 어느 병원과 보건소를 들렀는지가 상세히 적혀있다.

하지만,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 A씨가 퍼뜨린 가짜뉴스다.

해당 메시지는 순식간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으며 메시지에 확진자가 들렀다고 되어있는 보건소와 병원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걸려오는 문의 전화에 며칠째 업무가 마비되기도 했다.

경찰에 붙잡힌 A씨는 범행을 시인했고 “별생각 없이 장난한 것”이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는 업무방해와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악의적인 유포 사범에 대해 구속수사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경찰이 최근 가짜뉴스 유포 엄벌 방침을 밝히자 제주에 사는 35살 B씨가 자신이 가짜뉴스를 유포했다고 자수하는 일도 있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