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주점 ‘한신포차’·’1943’서 코로나19 감염자 5인으로 증가

7865423 96-5


서울시는 14일 오전 시청에서 가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난 7일 마포구 소재 2개 주점을 방문한 20대 남성이 지난 12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고 13일 동행한 4명이 추가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마포구가 밝힌 동선을 보면, 지난 1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 7일 오후 6시 서울역에서 홍대입구역으로 공항철도를 이용해 이동했습니다.

이어 저녁 6시 40분 GS25 팰리스점(양화로156)으로 도보 이동한 데 이어 저녁 7시부터 7시 20분 사이 락휴노래방(홍익로 6길 10)에 머무른 후, 7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1943 홍대점(잔다리로 8-6)에 있었습니다.

이어 A씨와 친구 5인 등 6인은 밤 9시 50분부터 11시 20분까지 한신포차(잔다리로 13)로 도보 이동해 술을 마셨다. 이후 11시 30분경 지하철 2호선을 이용해 강서구 자택으로 이동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