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실종여성 살해범 ‘연쇄살인’ 가능성에 무게 두고 수사에 총경 2명 급파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18940005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전북 전주와 부산에서 실종된 여성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은 31살 A 씨가 ‘연쇄살인범’일 가능성을 수사하기 위해, 경찰이 경찰서장 급 수사관 2명을 사건 현장인 전주에 급파했다.

경찰청은 지난 12일 본청 수사국 소속 책임수사지도관 2명을 실종 부녀자 살인 사건이 발생한 전주로 보내 A 씨 추가 범행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18950005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A 씨는 지난달 14일 밤 아내의 지인인 34살 B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그로부터 나흘 뒤인 지난달 18일 밤 부산에서 온 29살 C 씨도 같은 수법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과수원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A 씨의 차 안에서는 피해 여성들의 혈흔과 머리카락 등이 발견됐고, 범행 장면이 찍힌 CCTV 영상도 포착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35365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