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지폐 살균한다고 180만원을 전자레인지에 돌린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