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클럽’ 들린 과외선생에 의해 집단감염…인천 고교생5명·중학생1명

7845
784512

인천에서 ‘서울 이태원 클럽’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무더기로 발생했습니다.

13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연수구 2명, 미추홀구 3명, 중구 3명 등 총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연수구 확진자 2명은 중학생 A양(13)과 A양의 어머니 B씨(46)다. A양은 과외수업을 통해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와 최근 접촉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미추홀구 3명은 세움학원 강사 C씨(21·남)과 소속 학원 고등학교 학생 D군(15), E양(18·여)으로 확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