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고3 등교 일주일 연기하자” 정부에 제안

1200399-20190628133933-078-0003
2020040202540-0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오는 13일로 예정된 전국 고교 3학년생 등교를 일주일 미루자고 11일 정부에 제안했다. 17개 시·도 교육감 중 등교 연기를 공식 제안한 것은 조 교육감이 처음이입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 확산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고3 등교수업을 일주일 미루고 최종 판단하기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최근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의 급증으로 코로나 사태는 다시 크게 확산될 가능성을 갖고 있다”며 “서울시교육청은 예정된 등교수업 대책 발표를 미루고 등교수업의 순차적 연기를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마친 5월 5일로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5월 20일에 다시 등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