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간 30대 남성… ‘외할머니’ 2차 감염시켜

456
2020051101201-0
20200511-123416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에게 80대 외할머니가 2차 감염됐습니다.

인천시는 서울시 구로구 거주자 A(84·여)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으며,인천에서 이날까지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모두 105명입니다.

A씨는 앞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시 용산구 거주 30대 남성 B씨의 외할머니, B씨는 이달 2일 용산구 이태원의 클럽을 방문했다가 전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는 B씨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함께 같은 장소에서 식사해 접촉자로 분류됐습니다. 이로써 인천시가 관리하는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 환자는 모두 7명으로 늘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