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합격한 딸 위해 ‘스테이크’ 처음 사준 가난한 아빠 “미안하다”

4956

지난 10일 페이스북 페이지 ‘연세대학교 대나무숲’에 공개된 A씨의 사연은 수많은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붉히며 관심을 끌고 있다.

A씨는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이를 악물고 공부해 당당히 연세대학교 의대생이 됐다.

자신의 사연을 소개한 A씨는 담담하게 힘겨웠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그는 “나는 엄마 얼굴을 잘 모른다. 내가 5살이 되던 해에 엄마가 돌아가셨다. 집안 살림에 보탬이 되고자 식당 일을 하고 집에 돌아오던 길에 차에 치였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죽고, 아빠는 일용직 노동자로 일하며 당시 8살이었던 언니와 5살이었던 나를 홀로 키우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A씨는 초등학교 시절 겪었던 한 일화를 소개했다.

“초등학교에 입학했는데, 한 아이와 짝이 됐다. 그 아이는 예쁜 원피스에 구두를 신고, 누군가가 잔뜩 신경 써준 머리를 하고 있더라”며 “그 아이 집에 놀러 갔을 때 많은 것을 알았다.
집 벽에 곰팡이가 피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집에 신선한 과일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그리고 내가 가난하다는 것을…”이라고 밝혔다.

A씨의 언니는 대학교 진학을 일찍 포기하고 돈을 벌기 위해 취직을 했다. A씨는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전교 2등까지 하는 우등생이었다.

언니는 “내가 돈을 벌어올 테니, 너는 공부를 해라”며 눈물을 흘리는 날도 있었다.

결국 A씨는 “우리 집이 가난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내가 공부해서 성공하는 방법뿐이다”라고 결심해 죽어라 학업에 매진했다.

그렇게 공부에 전념한 A씨는 수능 시험에서 단 2문제만 틀렸다. 시험 결과를 알고 온 가족이 목놓아 울었다고, A씨는 고백했다.

아버지는 A씨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네가 그렇게 가자고 조르던 아웃백 한 번 못 데려가줬는데, 잘 커줘서 너무 고맙고 미안하다”

4564

몇 달 후, A씨는 연세대학교 의대생이 됐다. 아버지는 두 딸을 데리고 처음으로 아웃백을 갔다.
마지막으로 A씨는 이런 말을 가족에게 전했다.

“다짐했다. 특별한 날이 아니라,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먹고 싶을 때 아웃백에 가서 스테이크를 먹을 수 있는, 그런 인생을 선물해주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