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클럽+포차’ 휘젓고 다녔던 확진자, 접촉자 중 감염 0%… ‘인싸인척 한 아싸?’ 누리꾼 조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45546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부산의 클롭+포차+횟집 등을 휘저어 부산 시민들에게 공포심마저 안겼던 대구 확진자 A씨.

A씨와 접촉했던 인원 중 확진자로 판정이 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다행스러운 이 결과를 두고 사람들은 오히려 A씨를 놀리는 중이다. 인싸인 척하던 아싸 아니냐는 것이다.

지난 3일 0시, 부산 일대를 휘저은 A씨와 접촉했던 145명이 격리 해제 조치를 받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0425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A씨와 접촉한 이는 부산 클럽 손님 129명, 포차 6명, 횟집 9명, 기타 3명이었다. 이들 중 유증상자 2명은 검사 결과 2명이 나왔고, 확진자는 ‘0명’이었다.

집단 감염 우려가 컸지만 다행스럽게도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으면서 부산 시민들은 안도하고 있다.

이에 일부 사람들은 “클럽을 가서 신나게 놀았다고 하는데, 이 정도라면 ‘아싸’아니냐”라고 반응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주요 목적이 ‘밀접 접촉’인 클럽에서 전염성이 강한 바이러스조차 퍼뜨리지 못했다면 구석에서 음악에 심취한 사람들을 지켜보기만 한 거 아니겠냐”라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326055.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이어 “포차도 갔지만 그냥 조용히 술만 마실 수밖에 없었나 보다”라고 덧붙였다.

몇몇 누리꾼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면 다행이니 더 이상 논의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라며 “마스크도 쓰고, 손소독제도 잘 바르고 놀았을 수 있다”며 A씨를 놀리는 이들에 반박하고 있다.

한편 A씨는 4월 17일 SRT를 타고 오후 9시 20분 부산에 도착했다.

오후 11시 40분 한 포차를 방문했으며, 18일 오전 2시에 클럽에서 1시간 40분 정도 있었다. 이날 오후 4시 30분에는 한 횟집에서 식사를 마친 뒤 대구로 귀가했다고 한다.

사흘 뒤 20일 인후통 및 두통 등 증상이 발현됐다. 23일에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함께 간 친구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22023730005600_P2.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