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감염’ 대비 전 국민 ‘항체 검사’ 추진하는 정은경 본부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062058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며 시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는 지금, 방역당국은 또 다른 대비책 마련에 분주하다고 전해진다.

방역당국은 혹시 있을지 모르는 ‘2차 유행’에 대비해 전 국민 항체 검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방역당국은 현재, 대국민 항체 검사를 추진 중이다”라고 보도하였다.

대국민 항체 검사의 방점은 국민들 사이에서 현재 ‘집단면역’이 얼마나 형성됐는지를 가늠하는 데 있다.

보도에 따르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몇 퍼센트가 감염에 노출돼 면역을 획득했는지, 그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추정해야 실제 감염 규모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100688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즉 확진자 감사에는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인 상황을 이용해 ‘숨겨진 감염자’를 최대한 찾아내 정확한 감염 지도를 그린 뒤 2차 유행에 대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백신이 나올 경우 어느 지역, 어떤 확진자에게 투입을 먼저 해야 할지도 분류할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우선적으로 코로나19가 가장 심하게 창궐했던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항체 검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후 장기적으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검사할 계획이라고 한다.

다만 이번 항체 검사로 2차 유행을 완벽히 대비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항체가 있다고 100% 면역이 생겼는지 확신할 수 없고, 연구해야 할 내용이 많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2261325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