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훼손죄로 고소 당해” … ‘하트시그널’ 이가흔 ‘학폭’ 당했다 주장하는 피해자 고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42816578063336_1.png 입니다.
하트시그널

채널 A ‘하트시그널’ 출연자인 이가흔으로부터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던 네티즌의 근황이 공개됐다.

스포츠 경향은 28일 학교폭력 피해 글을 썼던 네티즌 A씨와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최근 이가흔 측에게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로 고소 당한 상태. 법적 공방 속에서 자신을 향한 유언비어 등으로 2차 피해를 겪고 있다고 한다.

더욱이 A씨가 게시글을 올린 당일, 그의 이름과 신상정보가 공개되기까지 했다.

이가흔 지인들의 댓글 테러는 물론이고, 방송사인 채널 A 측의 무성의한 태도에 큰 상처를 받았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무엇보다 이가흔에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이가 자신을 포함해 세 명이 나온 상황. 그럼에도 피해자가 세 명이 아닌 한 명이라는 유언비어가 퍼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49021_474404_4556.jpg 입니다.
하트시그널

A씨는 형사 고소가 무서워 잠수를 탔다는 소문에도 억울한 심경을 내비치고 있다.

그는 현재 이가흔의 고소에 대응하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하고 증거 및 자료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다른 피해자들도 각각 법적 공방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다.

A씨는 이가흔이 과거 자신의 어머니를 가리켜 욕설을 했다고 한다.

그는 “12년이 지난 지금도 몸서리쳐지는 아픔으로 기억에 생생하게 남아 있다”며 “요즘도 엄마랑 이가흔 이야기를 하면 귀가 멍해지고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이가흔이) 나를 무너뜨리려는 방법은 지속적이고 치밀했다”면서 “나이에 맞지 않게 악랄하게 날 왕따시켰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학 입학 후 이가흔과 마주쳤을 당시를 떠올리기도 했다.

A씨는 “동창회에서 만났는데 이가흔이 ‘옛날에 내가 너한테 왜 그랬는지 모르겠어’라며 가벼운 추억처럼 말했다”며 “이가흔의 학폭은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인 괴롭힘이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14일 이가흔의 초교 동창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학교폭력 피해 주장 글을 올린 바 있다.

이후 두 번째, 세 번째 피해자가 나왔으나 채널 A측은 사실이 아님을 밝히면서 방송을 강행해 논란이 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1.daumcdn.png 입니다.
SUPER MODEL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