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학생 까무잡잡해 섹시하다 한 것 뿐” 초등학교 ‘팬티 교사’의 해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bc3e3a0-14d7-4b47-bbf3-0c3f88e579c5.pn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울산 한 초등학교 교사가 언행에 관해 해명했다. 지난 27일 ‘매일경제’가 그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교사는 숙제로 ‘자기 팬티 빨기’를 냈다. 초1 학생을 대상으로 “섹시하다”, “분홍 속옷 예쁘다”고 했다.

그는 논란이 되자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다문화가정 학생 얼굴이 까무잡잡해 섹시해다고 답글 달았다”고 말이다.

해당 교사는 당황스럽다는 태도이다. “그런데 그걸 성적 표현이라고 하면 할 말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89081.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어 “효행 숙제의 하나로 속옷, 양말 빨기, 이부자리 펴기 등이 있는데 속옷을 먼저 과제로 냈을 뿐”이라고 했다.

교사는 “의도를 설명했는데 이해를 못하고 문제 삼으면, 세상 모든 일을 다 문제라고 볼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아동 성애자처럼 비치는 게 씁쓸하다.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조심해야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울산시교육청은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특별조사단을 꾸려 사실관계를 파악 중에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ducation%2BBlog.jpg 입니다.
Education Blog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