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에서 기차 타고 ‘베를린’ 가는 길 승차권 ’61만 5천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8814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강릉에서부터 베를린까지 기차 한 번으로 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 담긴 특별한 승차권이 나왔다고 전해진다.

27일 국토교통부와 통일부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2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강원도 고성군 제진역에서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을 개최하였다.

기념식에서 눈길을 끈 것은 일명 ‘반값 베를린행’ 열차 티켓인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 승차권’이다.

현재 유효하지는 않지만 남북철도 연결이 현실화되면 사용될 수 있는 실물을 본따 만들어졌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271059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승차권에는 강릉에서 출발해 제진, 원산을 거쳐 베를린에 도착하는 루트가 적혀있었다.

또한 61만5,427원이라는 티켓값이 적혀있다. 티켓값에는 6·15남북공동선언과 4·27 남북 정상회담을 상징하는 의미가 담겼있다.

운임을 계산하면 실제로는 120만 원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반절 가격인 티켓 가격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로서는 강릉에서 베를린까지 열차를 타고 간다는 것이 불가능한 일이지만 먼 미래에는 가능하길 바라는 많은 이들이 염원이 함께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271060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편 동해북부선은 강릉~제진 간 110㎞의 철도를 연결해 북한을 통해 1만1000㎞ 유라시아 대륙 철도로 가는 초석을 놓는 남북경협 사업 중 중 하나라고 한다.

정부는 해당 사업을 내년부터 착공하겠다고 선언하였다.

국토교통부와 통일부는 이 사업을 통해 남북 경제협력의 기반과 환동해경제권이 구축되고, 국가 물류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동해권 관광, 향후 남북관광 재개 시 금강산 관광 등 국내·외 관광객 유입이 촉진되고, 지역주민의 교통편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271896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