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이 요청하면 PCR 진단키트 지원하기로 검토 중” … 아사히 보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inancial%2BTimes.jpg 입니다.
Financial Times

한국 정부가 일본 측의 요청을 전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유전자증폭(PCR) 진단키트를 일본에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6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하였다.

신문은 우리 청와대 고위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하였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는 일본에 대한 의료용 마스크 제공과 의료진 파견까지 포함한 일본 측의 생각을 듣기 위해 보건당국 간 전화협의를 제안해둔 상태”라고 아사히는 밝혔다.

아사히는 “한국 정부는 이런 지원을 통해 정체돼 있는 한일관계 개선의 발판을 만들려는 생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한국 측은 국내 여론을 감안해 ‘의료지원을 위해선 먼저 일본 정부로부터의 요청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국산 진단키트를 일본 국내에서 사용할 경우 일본의 승인 심사가 필요하다고 한다. 또 한국에서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가 계속되는 데 대한 반발이 어어지고 있다고 신문은 전하였다.

일본 후생노동성 자료를 보면 일본에선 지난 23일까지 약 22만1000건의 PCR검사가 이뤄진 반면, 한국은 95만건 이상으로 일본의 약 5배에 이르고 있는 중이다.

한편,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26일 210명이 새로 확인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27일 보도하였다.

이에 따라 크루즈선에 탑승한 감염자를 포함해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4153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이달 13일에 이어 13일 만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2004090001700.jpg 입니다.
연합뉴스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