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에서 제발 팔아달라고 난리 난 한국산 코로나 진단키트 … 덕분에 수출 18배 폭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Straits%2BTimes.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he Straits Times

우리나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진단 키트 수출이 날개를 달았다. 팬더믹 속 한류 열풍으로 볼 수 있다.

22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 1~2월 미미하던 코로나19 관련 진단키트 수출실적이 세계적 확산으로 3~4월 들어 급증한 데 이어 이달에는 전월 대비 18배나 폭증했다고 한다.

월별로는 1월이 3400달러(0.0022t)에서 2월 64만2500달러(1.6t), 3월에는 2410만3200달러(32.4t)로 가파르게 상승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EN20200328002100320_02_i_P2.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이어 이달 20일 현재 1억3195만3300달러(105.3t)로 전월 동기 대비 금액은 18배, 중량은 8배가 넘게 증가했다.

올해 들어 4개월이 못 미치는 동안 코로나19 진단키트는 모두 1억5670만2000달러(139.3t)를 넘게 수출했다고 한다.

국가별로는 브라질 1924만달러(12.3%)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 1559만달러(9.9%), 이탈리아 1488만달러(9.5%), 폴란드 953만달러(6.1%), 인도 869만달러(5.5%), 러시아 761만달러(4.9%), 스페인 754만달러(4.8%) 등으로 모두 106개국에 이른다.

수출 상위 5개 국이 전체 수출액의 약 43%를 차지하며 1~2월에는 33개 국가에서 3~4월에는 모두 106개 국가로 확대됐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00196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